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881)
언제나 리모델링.. (117)
언제나 잡답하기.. (105)
언제나 리뷰하기.. (269)
언제나 소식모음.. (202)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10)
언제나 이티에프.. (3)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5,872,316 Visitors up to today!
Today 54 hit, Yesterday 536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22. 7. 28. 07:19
반응형

2020년 시공능력평가 기준 4위이었다가 2021년 기준으로 3위로 올라섰던 GS건설.
언제나 아파트 인기순위에서 탑3안에 등극하는 자이(Xii) 브랜드를 지닌,
막강한 브랜드파워의 GS건설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GS건설이란 이름보다도 자이란 이름이 부동산 시장에서 지닌 파워가 더 막강하게 느껴질 정도로,
자이가 지닌 충성도는 강력합니다.


‘자이’는 2002년 9월 런칭된 우리나라 대표 아파트 브랜드입니다.
삼성 래미안, 현대 힐스테이트와 더불어 가장 성공한 아파트 브랜드가 바로 GS 자이라고 할 수 있죠.
반포자이, 경희궁자이, 마포프레스티지자이 등 해당 지역의 판도를 뒤흔드는 브랜드파워.

물론 단순히 브랜드때문만은 아니고 워낙 입지 좋은 곳들이기도 하지만,
브랜드와의 시너지 효과로 랜드마크처럼 인식되는 단지들입니다.

그만큼 GS건설은 특히 재건축과 같은 정비사업에서 큰 인기를 얻어,
반포주공등 재건축 사업 수주도 성공한 사례가 많고,
GS칼텍스같은 계열사 플랜트사업등의 실적도 높아,
언제나 빅4, 빅5, 탑3 안팎을 오르내리는 최상위권 건설사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앞서 소개해드렸던 2위 건설사 현대건설이 리모델링 공사 실적이 없던 것처럼,
언제나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건설사 GS건설 역시 리모델링 공사 실적이 없습니다.

다음은 GS건설의 리모델링 현황인데요.

22년 7월 기준.


GS건설이 최초초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한 단지는 청담동의 건영아파트입니다.
GS건설이 청담건영의 리모델링을 수주한 해는 2018년도입니다.

국내에 처음으로 리모델링이 준공된 게 2003년인데,
그동안 공사는 커녕 수주실적도 없었던 걸 보면,
그만큼 국내 부동산시장, 건설시장에서 리모델링 사업의 난이도가 높았구나 라는 걸 새삼 느끼게 됩니다.

공사의 물리적 난이도와 함께,
사업기간 동안의 조합원 유치전이나 인허가, 설계 변경 등.
소위 말해 건설사 입장에서 가성비가 좋지 않은 사업인 셈이었죠.

그러나 앞서 소개했던 건설사들과 마찬가지로,
GS건설도 올해에만 4개 단지를 수주하며 지금은 리모델링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7월 기준)


사업의 난이도가 높은 만큼, 준공을 하면 회사의 기술력이나 사업력을 높이는 기회의 장이니까요.

GS건설은 2018년 청담건영을 수주하고,
2019년에도 삼전 현대아파트를 수주하며,
1년에 1개꼴로 수주한 뒤 2020년에는 리모델링 수주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올해 문정 건영을 수주하며 2년만에 리모델링 수주를 시작합니다.

(이 문구를 모 신문사에서 그대로 올해 기사에 퍼갔습니다.)
청담동부터 삼전동에 이어 문정동까지 3연속 강남권 단지 수주에만 나섰던 GS건설은,
밤섬현대를 시작으로 비강남권 수주전에도 나서게 됩니다.
밤섬현대는 GS가 처음으로 강남3구가 아닌 지역에서 리모델링 수주를 한 단지입니다.

이어서 현재 시공자 선정 온라인 투표가 진행중인,
신도림 우성1차, 2차단지에도 입찰에 참여하며 다양한 지역으로 진출하게 됩니다.
- 신도림 우성1차 2차 모두 GS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되며 향후 통합 리모델링 가능성을 열어 두었었습니다.

 

반응형

 

강남구에 위치한 대치 현대아파트를 수주하며 2021년 한 해에만 5개 단지의 리모델링 수주를 돌파합니다.

이어서 수원 영통 신나무실주공5단지에 진출하며,

서울 외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리모델링 수주에 성공합니다.

1기 신도시에서도 리모델링 수주가 없었던 GS건설이 처음으로 진출한 지역이 수원 영통입니다.

이로써 GS건설을 리모델링 누주 실적 1조원을 훌쩍 넘게 됩니다.

 

리모델링 경험이 없는 건설사임에도 불구하고,
컨소시엄 없이 단독입찰로만 리모델링 사업을 나서고 있는 GS건설.
오히려 신도림 우성1차와 신도림 우성 2차와 같이,
연합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단지에 입찰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자이라는 브랜드만큼 뛰어난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이 아닐까 싶습니다.

 

GS건설의 리모델링 수주전은 아직까지 컨소시엄을 구성한 사례가 없습니다.

다만 지난해 말부터는 삼성물산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분당 매화마을2단지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되기도 하였습니다.

최근 협상이 불발돼 우선협상은 해지되었습니다.

 

현재는 이촌 한가람아파트에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에서 현대건설이 빠진 자리에,

GS건설이 주관사로 합류하여 첫 컨소시엄 수주를 앞두고 있습니다.

 

2018년 1건, 2019년 1건으로 2020년 전까지 단 두 건에 불과했던 리모델링 수주.

2021년에만 무려 6개 단지에서 1조원이 넘는 수주고를 올렸지만,

2022년에는 아직까지 정식으로 수주한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하이엔드 브랜드가 있는 현대건설, 롯데건설, 대우건설은 모두 올해에도,

각각 디에이치, 르엘, 푸르지오써밋을 리모델링 단지에 적용하였습니다.

 

기존에 하이엔드 브랜드를 따로 두지 않았던 포스코건설도 더샵 외에,

오티에르라는 신규 브랜드를 런칭하기도 했습니다.

 

삼성물산의 래미안과 함께 브랜드 가치가 매우 높은 GS건설의 자이.


GS건설의 올해 첫 리모델링 수주단지는 어디가 될 지 기대됩니다.

강남권에서 비강남권으로, 인서울에서 수원까지 영역을 넓힌 바 있는 GS건설.

올해에는 목동우성아파트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되었으며,

현재는 평촌신도시의 향촌마을 현대4차의 입찰 참여를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GS건설이 처음으로 리모델링 시장에 진출했던 청담건영아파트는 올해 행위허가를 신청하였습니다.

지난해 광폭수주를 마친 뒤 올해는 다소 숨고르기를 하고 있지만,

꾸준히 리모델링 입찰에는 관심을 보이는 모습이라,
앞으로도 GS건설의 리모델링 사업행보에 관심이 가는 부분입니다.

반응형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