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720)
언제나 잡답하기.. (108)
언제나 소식모음.. (197)
언제나 감상하기.. (212)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24)
언제나 결혼생활.. (4)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0-27 18:03
5,476,255 Visitors up to today!
Today 54 hit, Yesterday 138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0. 10. 13. 16:22
012


마인강을 마주한 저는 다시금 자리를 잡고 쉬면서 두리번거렸습니다.
강가를 따라 거니는 연인들의 모습도 보이고,
조깅하는 사람들,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들도 보였습니다.



강 건너 편에는 호기심을 동하게 만드는 건물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건너갔습니다.





강 건너편은 작센하우젠이라고 하는 지역이었습니다.
이 곳은 서울의 삼청동? 인사동? 뭐 이런 곳처럼
미술관이나 사설박물관등이 모여있는 지역이라고 하는데요.
제가 갔을 땐 을씨년스러울 정도로 사람이 없었고,
좀 꺼림칙한 경험을 하게 되어 조금 구경하다가 다시 하웁트바헤로 옮겨갑니다.
그 경험이란 바로 아래 사진의 교회에 갔을 때입니다.

01


강을 건너기 전 보았던 그 건물인 것 같아서, 이 쪽을 향해 걸음을 옮겼는데,
때마침 문을 닫은 날이라서 교회도 문이 닫혀 있었고, 근처의 카페도 문을 닫았습니다.

그래서 혼자 건물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찍고 있는데,
사람이 전혀 없던 그 거리에 어떤 사람이 제게 다가왔습니다.
거기서 뭐하냐? -여행중.
어디서 왔냐? -코리아.
노쓰? 사우쓰? - 사우쓰.
뭐 이런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얼마 있냐? 돈 좀 줘- 라고 하더군요.

주택가이긴 하지만 인적이 드문 곳이란 상황파악이 먼저 되면서,
도움을 청할 때 상황설명을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이 됐고,
돈이 있다고 해야 하나 없다고 해야 하나 뒤져서 나오면 어떡하지란 생각도 들고,
완력으로 상대할 만한 대상인가 무기는 없나 하면서 그를 살펴보면서,
혼자일까 근처에 일행이 더 있나 하는 생각도 들고,
도망칠까 달리기는 빠를까 하는 생각도 들고..

암튼 돈 좀 줘 라는 말을 듣는 순간 별의 별 생각이 다 들더군요.
그래서 결국 전 그에게 말했습니다.

what????

그는 다시 뭐라뭐라 했지만, 전 계속 what?? what?? 나 영어 못해를 반복합니다.
달러! 유로! 머니! 머니!! 돈 줘! 라고 하자... 전 미안 나 영어 못해를 말했고..
다행히 혼자 욕하면서 다른 길로 사라지더군요.

저보다 덩치는 좀 작았기에 1대1은 겁나지 않았지만,
혹시나 다른 일행들을 불러올까봐 겁이 나서 재빨리 반대쪽으로 걸음을 옮겼습니다.

다행히 Eiserner Steg라는 다리에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제사 긴장이 풀리며 인증샷 몇 장을 찍고 작센하우젠 외곽만 맛 본채 다시 다리를 건넙니다.


012345678910


그렇게 강을 건넌 뒤, 박물관 구경도 하고 은행 구경도 하고
서점 구경하고 쇼핑몰 구경도 하고 거리의 악사들도 보고 이리저리 사람 구경도 하면서..
프랑크푸르트에서의 일정이 끝이 났습니다.


Favicon of http://lovelycat.org BlogIcon 메아리 | 2010.10.14 12:51 | PERMALINK | EDIT/DEL | REPLY
헐~ 먼나라 가서 삥뜯길뻔...다행이에요 'o'
Favicon of https://unjena.com BlogIcon Hee | 2010.10.15 19: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정말 삥 뜯길까봐 조마조마했어요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