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882)
언제나 리모델링.. (118)
언제나 잡답하기.. (105)
언제나 리뷰하기.. (269)
언제나 소식모음.. (202)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10)
언제나 이티에프.. (3)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5,874,859 Visitors up to today!
Today 43 hit, Yesterday 328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7. 6. 2. 16:38
반응형
리쌍 새 앨범 중에 제일 땡기는 노래인데..
저작권땜시 노래는 못 올리고 가사만 올립니다~
뭐 가사도 저작권걸리겠지만;;;;;


리쌍(with rado, Ali) - dead phone


빛을 가린 커튼을 힘차게 활짝 치고서 기지개를 피며 난 하루를 시작해...
멀어졌던 친구와 오늘밤을 약속하며 모처럼 클럽에 가서 미친듯이 놀까...
아껴왔던 사랑은 떠나갔지만 한편으론 잘된일이야..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바보처럼 왜 헤맸는지.. 사랑에 목숨을 걸었었는지...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사랑이 전부라 믿고 있었네..
너 없이 난 살수있어..

 
몇시까지 잤는지 누구와 어디 있는지 알려줄 곳 없어 난 때로는 낯설어
하지만 이젠 익숙해..
날 위한 삶은 지금부터...
날 위한 삶은 지금부터..
너 없이도 다시 살수 있어..
아껴왔던 사랑은 떠나갔지만 한편으론 잘된일이야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바보처럼 왜 헤맸는지...
사랑에 목숨을 걸었었는지..
나 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사랑이 전부라 믿고 있었네..
너 없이 난 살수있어...



그토록 죽고 못 살았으면서.. 그토록 원했으면서..
서로의 연이 끊길땐..
제발 좀 놔두라 하네...원하는건 자유라하네..
지긋지긋하다며 그만 좀 가두라하네..
나 아닌 다른 사람이 그 사람의 손을 잡아도 기분은 하나도 나쁘지 않아..
아마도..
이별의 신호인가봐.. 또 갈수록 자주 생각나질 않아.. 눈을 감아도..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바보처럼 왜 헤맸는지
사랑에 목숨을 걸었었는지
나 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사랑이 전부라 믿고 있었네
너 없이 난 살수있어


이별에 얽메지마.. 겁내지마..
열내지마.. 연락이 없다고 또 성내지마..
말없는 전화기에 괜히 손대지마..
떠나버린 사람 때문에 힘빼지마..
내 맘대로 행복해질순 없겠지...
돌아간대도 기쁘지만은 않겠지...
그래서 연습해 너 없이 홀로 걷는걸..
편히 잠이 드는걸 밤새도록 즐겨보는걸..


이별에 얽메지마 겁내지마..
보내야 할 사람은 그냥 맘편히 보내..
말없는 전화기에 괜히 손대지마..
언젠가 새로운 사람이 다시 오네..
이별에 얽메지마 겁내지마.. 가슴 아파도 다시 못봐도.. .
말없는 전화기에 괜히 손대지마
이제는 괜찮아..
 
나홀로 살아가는게...
반응형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