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909)
언제나 리모델링.. (134)
언제나 잡답하기.. (105)
언제나 리뷰하기.. (271)
언제나 소식모음.. (204)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14)
언제나 이티에프.. (6)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ors up to today!
Today hit, Yesterday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6. 11. 21. 23:21
반응형
 눈물의 편지  구매하기 클릭
이진경 그림, 양동중 꾸밈, 박수호 엮음
죽음은 남은 자들의 몫이다. 그들은 망자를 기억하고, 되새기고, 때로 말을 걸며 죽음의 강을 넘겨보내지 않으려 한다. 는 산 자가 죽은 자에게 보내는 193통의 편지를 담고 있다. 아내가 남편에게, 남편이 아내에게, 부모가 자식에게, 자식이 부모에게. 결코 대답은 없을 터이지만, 그 간곡한 대화는 산 자의 가슴을 씻어내리고, 담담하게 망자의 죽음을 받아들이게 한다. -- 한겨레신문 김봉석 기자


이 책을 본 이유는 간단하다.
울고 싶었기 때문이다.
책 설명만 보고도 왠지 짠~ 해지는 것이..
울고 싶은 상태에서 가장 좋은 선택이라 생각했다.
이 책을 다 보고 나서 내가 울었느냐?
눈물이 찔금 나긴 했지만 생각한 만큼 울진 않았다.
이 책은 남은 이들이 떠난 자들에게 쓴 편지들이다.
떠나간 이들에 대한 미안함, 아쉬움, 고마움등이
너무도 사실적으로 담겨 있다.
당연하다. 이 책은 논픽션이니까.
실제 편지들을 추스려서 펴낸 책이니까.
그래서 울 수가 없었다.
난 그들의 편지속에 담긴 떠나간 이를 모른다.
그들의 관계 또한 편지 처음에 나오는 한줄짜리 설명만 알 뿐이다.
이런 상황에서 내가 감히 그들의 그 안타까움을 이해한다는 듯이
눈물을 쏟아내는 것 자체가 배부른 자의 사치일 뿐이라 생각했다.
물론 세대를 뛰어넘어 모두가 공감할 만한 편지들도 있었다.
내가 그 상황이었다면 정말 가슴이 아팠을 그 사연들..
편지를 쓴 이들이 모두 평범한 일반인들이기에
그 구구절절한 사연을 한 장의 편지에 담기란 힘들었을 것이다.
그렇기에 이해는 하지만 공감은 할 수가 없었지만,
뛰어난 필력의 일반인들도 얼마든지 있는 법.
그들의 편지에는 정말 그들의 그 절절한 심정이 고스란히 드러나서..
나 또한 그 편지의 주인이 된 것만 같은 감정에 빠져 든 적도 있다.
이 책은 다시 말하지만 논픽션이다.
그리고 일반인들의 편지가 실려 있다.
따라서 문장만 놓고 본다면 매력적이지 못 할 지도 모른다.
하지만 떠나간 자들에 대한 남은 자들의 그 애틋하고 안타까움은,
그들의 관계를 막론하고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이들에게,
미래에 떠나게 될 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 것인가,
다시 한 번 생각하게끔 만드는 책이다.

평점 ★★★★

인상깊은 구절-
할머니, 안녕하세요?
엄마가 할머니는 나비가 되셨대요.
할머니는..

제일 예쁜 나비였으면 좋겠어요...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5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닷컴

반응형

'언제나 리뷰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리뷰] 청춘, 덴데케데케데케  (2) 2006.11.25
[책 리뷰] 사신 치바  (0) 2006.11.19
[책 리뷰] 밤의 피크닉  (0) 2006.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