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712)N
언제나 잡답하기.. (107)
언제나 소식모음.. (197)
언제나 감상하기.. (208)N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21)N
언제나 결혼생활.. (4)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5,023,366 Visitors up to today!
Today 605 hit, Yesterday 1,382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7.11.20 22:28
아무 생각 없이 클릭했던 게시물에 있던 글.

반성16
술에 취하여
나는 수첩에다가 뭐라고 써 놓았다.
술이 깨니까
나는 그 글씨를 알아볼 수가 없었다.
세 병쯤 소주를 마시니까
다시는 술마시지 말자
고 써 있는 그 글씨가 보였다.

혼자 킥킥대며 고개를 끄덕였다.
처음엔 그냥 어떤 네티즌이 끄적인 글인줄로만 알았다.


반성99
집을 나서는데 옆집 새댁이 또 층계를 쓸고 있다.
다음엔 꼭 제가 한번 쓸겠습니다.
괜찮아요, 집에 있는 사람이 쓸어야지요.
그럼 난 집에 없는 사람인가?
나는 늘 집에만 처박혀 있는 실업잔데
나는 문득 집에조차 없는 사람 같다.
나는 없어져 버렸다.


아무 생각 없이 읽어내려가다가..
아...
아....
아?!

순간 멈칫했다.


반성193
동네 사람들과 함께 무너진 언덕길을 닦았다.
삽질을 하는데 회충만한 지렁이가
삽날에 허리가 잘려 버둥거린다.
지렁이는 재수없이 당했다.
사람들은 다만 길을 닦았을 뿐이고
지렁이는 두 동강이 났을 뿐이다.
모두들 당연한 일을 하는데
땅속에 묻혀 보이지도 않는 지렁이.
모두들.
국토분단이 재미있다.
두 동강이 나고도 각자 살아가는 지렁이
붙을 생각 아예 없는 지렁이.
자웅동체, 자급자족
섹스 걱정 전혀 없는
지렁이
지렁이
재미보는 지렁이.

아..
아..
아..!!
불현듯 검색창에 저 시들의 제목을 검색해보았다.

김영승 시인의 반성이라는 시집에 있는 시들이었다.
그리고는 뭔가에 홀린 듯이 바로 질러버렸다.
무척이나 빨라진 택배시스템의 축복속에,
오래 기다리지 않고 책을 받고는..
침대에 누워 쭉 훑어 나갔다.

이 시집이 처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1987년.
그래서일까.
중간중간 한자가 많이 등장했다.
안타깝게도 난 한자를 많이 알지 못했기에..
한자가 등장하는 시들은 그 의미를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넘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한글로 가득한 다른 시들은..
시가 끝날 때마다 뭔가 복잡한 느낌이 남았다.
같은 단어에 숫자만 바뀐 제목들.
시라기보다는 에세이처럼 느껴질 정도로 통일감과 서사가 있는 시집.

정말 아무런 생각 없이 훑어 넘기면..
뭐 이런 미친놈이 있나, 싶을 정도로 직설적이고 노골적인 단어들로 가득찬 시들이 담긴 시집.
하지만..



미친놈....이라 뇌까리면서 그냥 넘길 수만은 없는.

내가 내뱉은 미친놈이 화자뿐만 아닌..
나 역시 미친 놈이요 너 역시 미친 놈이요 우리 모두 미친 놈이라는..
씁쓸한 현실이라는 생각 혹은 느낌이 읽는 내내 한 구석에 자리잡았던 시집.

시집을 좋아하지 않는 나.
그래서 수 년만에 처음으로 산 시집.
그리고.
수 년간 간직하고픈 시집.


아픔은 아픔이고
슬픔은 슬픔이고
그리고
기쁨은 기쁨일 수 있게 하소서.
- 반성815 中 일부발췌


  반성 - 민음의 시 6, 개정판  김영승 지음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닷컴
신고

'언제나 감상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리뷰] 2008-02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12) 2008.02.25
[책 리뷰] 반성  (22) 2007.11.20
[책 리뷰] 법구경  (12) 2007.11.14
[책 리뷰]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23) 2007.11.07
Favicon of http://keiruss.tistory.com BlogIcon 케이루스 | 2007.11.21 08: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처음 조금만 보고 정말로 Hee님의 "반성"인 줄 알았어요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전 감히 저런 레베루의 글을 쓸 수가 없다지요...;;
Favicon of http://forget.tistory.com BlogIcon 주드 | 2007.11.21 09: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케이루스님처럼 생각했다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여기도 달지만..전 저런 레벨의 글을 쓰기가 ㅡㅡ;;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 2007.11.21 11: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당~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역시!!
데굴대굴님은 예리하십니당~
Favicon of http://foxer.tistory.com BlogIcon foxer | 2007.11.21 12: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깜짝...;;
첫 줄을 제대로 파악못했었군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첫줄이 은근 묻혀있어서
본의 아니게 다들 낚이셨군요 ㅎㅎ;;
제야 | 2007.11.21 20: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역시 또 다시 저에게 책을 사서 보라고 유혹하시는 군요.
일단 목록에 올리고 조만간에 사서 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만원 훌쩍 넘기는 요새 책들보다는 싸지만..
음...취향에 안 맞으면 아깝게 느끼실지도...;;
하지만 제 취향에 맞았서 전 안 아까웠어요 ㅎㅎ;
Favicon of http://lovelycat.org BlogIcon 메아리 | 2007.11.21 22: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첫번째거보고 '어라 저거 어디서 본건데?' 했는데 ㅎ_ㅎ 시였구나 저게;; 이렇게보니 시라는 것도 참 멋져요 ㅋ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게요~
저도 시라는 게 참 멋지다는 걸 오랜만에 느꼈어요 ㅎㅎ
Favicon of http://capella.pe.kr BlogIcon capella | 2007.11.21 23: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시였군요. 저도 hee님의 반성인줄알았어요. 음, 저도 시집 잘안읽는데 충동적으로 구입한 시집이 있었지요. 기형도의 시집. 요즘도 가끔 꺼내 읽어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헐..capella님마저 낚이셨군요 ㅎㅎ;
충동적으로 구입한 시집은..
왠지 모르게 오래도록 와닿는 것 같아요.:)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이영 | 2007.11.23 12: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 - 이 녀석(;) 알아요! 씨익. =_= 어느 분께 선물받았는데...
역시 반성 16은 잊기 힘든... (라고는 해도 술취해본 경험이 무.라서 나도 해보면 알아볼려나; 라고
호기심 자극)

... ... Hee님, 저 현실에서 도망가고 싶어요 (실은 하소연하러 도망왔어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오호라.
이영님은 술취해본 경험이 무.!!
왜 여기 더 관심이 -_-..;

암튼 이 책을 아신다니까 왠지 모를 동질감!!
Favicon of http://k4we.egloos.com BlogIcon k4we | 2007.11.25 20: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ㅇ_ㅇ 제트님의 블로그를 통해 방문하게 됬습니다.

시..라는게 다 똑같은 줄 알았는데, 학교 교과서에서나 볼 만한 건줄 알았는데 말입니다.
꼭 보고 싶은 책이 하나 늘었네요 ㅇ_ㅇ/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6 12: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앗!
반갑습니다 ㅎㅎ
저도 시를 별로 안 좋아했는데..
이렇게 불현듯 와닿는 시가 있더라구요 :)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Mr.Met | 2007.11.26 21: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작년 여름 애틋한 시들을 올리던 히군이 생각나네 ㅎㅎ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9 19: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이 시들은 애틋한 쪽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좋더라구요 ㅎㅎ
Favicon of http://alix.tistory.com/ BlogIcon Alix | 2007.11.27 20: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흥미로워 보이네요... 이번에 한국가면 한번 훑어봐야겠어요, 하하.
다음주에..가는겁니다..하하하!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9 19: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기다리고 있겠습니다..하하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