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712)N
언제나 잡답하기.. (107)
언제나 소식모음.. (197)
언제나 감상하기.. (208)N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21)N
언제나 결혼생활.. (4)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5,022,90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40 hit, Yesterday 1,382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7.11.07 22:05

난 어릴 적부터 운동을 잘 못했다.
그렇게 남들보다 운동신경이 떨어지는 것 같진 않지만,
운동 자체를 싫어했었기에 무언가를 배우거나 열심히 하질 않았고 당연히 운동을 못했다.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던 현저히 떨어지는 미적감각에다가,
운동마저 싫어했었기에 나의 예,체능 성적은 항상 바닥이었다.

운동..소위 체육이라 부르는 수업시간.
많은 운동중에서도 특히나 싫어했던 것은 뛰어다니는 것이었다.
그 중에서도 축구라던가, 달리기와 같이 많이 뛰어야 하는 것은 특히나 싫어했다.
학창시절 내 100m 기록은 18초가량으로 기억하고 있을 정도로 난 달리기를 싫어했고,
달리기와는 거리가 멀다고만 생각했다.

그랬던 나를 최근 들어 달리게 만든 책이 있다.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이 책을 접하게 된 계기는 정말 단순했다.
몇 달 전 올렸던 포스팅 에 적었던 것처럼
1권을 사면 2권을 덤으로 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미우라 시온'이란 작가는 그 전에 잘 알지 못하던 작가였기에,
그 이벤트가 아니었다면 이 책을 접할 기회는 없었을 지도 모른다.
정말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이 책은 달리기.
그 중에서도 장거리와 관련이 있다.
일본에 별 관심이 없는 나로썬 낯설었지만,
일본에선 꽤나 유명한 것만 같은 '하코네 역전경주'
그 대회에 참가하려는 간세대학 육상부의 이야기다.
단지 육상부가 달리기경주에 나가는 이야기라면 너무나 심심한 이야기가 될 터.
작가는 그 육상부에 다양한 캐릭터를 탁월하게 배치해 두었다.

고교시절 최고의 재능을 인정받았던 유망주인 가케루를 필두로 하여,
수준급의 실력을 지녔지만 부상으로 인해 달리기를 잠시 접어야만 했던 기요세.
그리고 기요세와 함께 생활하던 기숙사의 선배, 동기, 후배.
처음 이 책을 펼쳤을 때 보이는 캐릭터소개만으로도 관심을 갖게 만들었을 정도다.
기본적으로 열 명의 인물이 등장하는 데도,
각각의 개성이 워낙 뚜렷한 인물이기에 혼동을 일으키지 않았다.
간혹 번역서를 읽을 때 등장인물이 조금만 늘어나도 헷갈려 하곤 했었던 것과는 상당히 대조적이다.

간혹 도덕교과서를 읽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지나친 친절함이 보이기도 하지만 그것도 잠시.
시종일관 유쾌하면서도 조마조마한 긴장감이 감돈다.

달리기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이토록 제각각인 다양한 사람들이 통할 수 있다는 것.
내가 이 책을 정말 인상깊게 볼 수 있었던 데는,
바로 그 다양한 사람들을 하나하나 따스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이다.
달리기, 그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선수들.
그들이 달리기를 하는 것 뿐만 아니라,
선수는 커녕 나처럼 달리기 자체를 싫어했던 평범한 사람들까지도.
달리기라는 것의 매력을 느끼게 되고.
자신의 위치에 걸맞는 만큼의 욕심과 만족으로 달리기를 즐기는.
바로 그러한 모습들이 보기 좋았다.

왠지 나도 그들처럼 달리기를 즐길 수 있을 것만 같은 느낌까지 들었을 정도로.

공전의 히트를 쳤던 슬램덩크의 북산을 보는 것같은 심정으로,
이 책의 간세대학육상부를 지켜보았다.
말 그대로 극적인 그 순간.
순간.
그 찬란함을 느낄 수 있었다.
눈에 보이는 영상이나 귀에 들리는 음악이 아닌.
단지 책에 적힌 글자만으로!

실제로 이 책을 읽는 동안 아침마다 달리기를 하기도 했다.
느리게 걸을 때와는 다른,
빠르게 스쳐 지나가면서도 그 순간순간 선명하게 새겨지는 풍경들.
서 있다면 느끼지 못했을 강하게 나를 스쳐 지나가는 바람.
내 심장이 아직 뛰고 있음을 선명하게 느낄 수 있게 만드는 거친 심장박동.
내 폐가 아직 숨을 들이쉬고 싶어함을 느낄 수 있게 만드는 호흡...
내가 이렇게까지 빠르게 달릴 수 있었나하는 놀라움..
이렇게 책 속의 인물들이 느꼈던 그 매력을 미약하게나마 느낄 수 있었다.

이 책을 읽고 난 후의 느낌을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시원하다, 랄까.

눈이 시리도록 푸르른 청춘의 생생함을 이 책을 읽는 내내 함께 할 수 있었다.
나 또한 청춘이다.
이 책이 내게 달리기의 매력을 가르쳐주었다면.
난 다른 것으로 이 녀석들만치 푸르른 청춘을 한 번 불태워 보고 싶다.

흔히들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하곤 한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은,
인생은 모든 것에 비유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이 책에선 마라톤과 비슷하지만 다른,
장거리 경주를 통해 삶을 비추고 있었다.
그 중 하나만 잠시 소개하자면,
아무리 옆에서 도와줘도 압박감을 떨쳐내는 일은 결국 자기자신밖에 할 수 없어요.
뭐 이런 것.
저 말이 튀어나온 순간은 달리기를 앞둔 인물에게 한 소리였지만..
뭐든지 그렇지 않을까..
아무리 옆에서 도와주고 다 해주려 해도..
자기 자신이 실행하지 않으면 이겨낼 수 없는 것 같다.
이런 식으로 그동안 하도 많이 들어서 그리 와 닿지 않았던 마라톤에 비유한 인생과 달리,
작중인물들에 몰입하는 순간순간 들리는 그 말들은 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힘이 있었다.

요즘 들어 선책안이 현저하게 떨어짐을 느꼈던 내게 모처럼 만족스러움을 안겨준 책.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1  미우라 시온 지음, 윤성원 옮김
으로 제135회 나오키 상을 수상한 미우라 시온의 2006년 신작. '장거리 달리기'를 소재로 쓴, 만화적 상상력과 드라마틱한 스토리의 청춘소설이다. 같은 대학에 다니는 열 명의 초보 육상 선수가 불가능해 보이던 꿈을 향해 달려나가는 과정을 담은 가슴 벅찬 이야기.
책을 읽는 동안에나, 책을 읽지 않을 때나 여러모로 내게 만족감을 선사한 책.

평점 ★★★★☆

인상깊은 구절-
조급해 하지 말고 걷자.
그렇게 하다 보면 틀림없이 달릴 수 있게 될 테니까.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닷컴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Favicon of http://elais.tistory.com BlogIcon elyu | 2007.11.07 22: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보가 없어 미뤄뒀던 책인데,이리 추천을 하시니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리뷰 감사합니다~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저도 정보가 없어서 아무 기대없이 봐서 그런가..
꽤나 만족했던 책이에요 ㅎㅎ
Favicon of http://foxer.tistory.com BlogIcon foxer | 2007.11.07 23: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재미있을거 같네요. 방학되면 꼭 한번 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넵 읽어보니까 초반에 살짝쿵 웃음도 나고..
암튼 괜찮았어요 ㅎㅎ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 2007.11.08 17: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장거리.. 마라톤 하다가 쓰러지시는 분들이 꽤 됩니다. 달리기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아직 장거리를 뛸 체력은 아니고..
단거리를 재미삼아 뛰는 수준입니다 ㅎㅎ;;
걱정해주셔서 ㄳ~
Favicon of http://capella.pe.kr BlogIcon capella | 2007.11.08 23: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 만족스러운 이야기 셨따니 보고싶어요 ^^ 일본 소설에 등장하는 것 중에하나가 청춘의 도전 있잖아요. 어쩐지 부럽기도 하고 대단하기도 하고 한 그것들. 이 이야기에선 달리기 이군요. 기대되요 +_+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청춘의 도전!!
어쩐지 부럽기도 하고 대단하기도 하고..ㅎㅎ
예전에 보았던 800도 비슷한 느낌이었는데..
암튼 재밌어요 '-'
제야 | 2007.11.09 11: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항상 리뷰보면서 책을 고르곤 합니다.
이책도 꼭 읽어봐야 겠네요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부족한 리뷰가 도움이 되셨다니..ㅎㅎ;
더 분발해서 리뷰써야겠네요 ^^;;
Favicon of http://bloggertip.com BlogIcon Zet | 2007.11.10 08: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재밌겠군요! +_+
Hee님이 소개하면 뭐든 읽고 싶어지더라구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넵! 재밌어요!!
음..그나저나 앞으로 소개에 더 신중을 기해야겠군요 ㅎㅎ;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이영 | 2007.11.12 07: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한국에 돌아가면 - 읽을 것.들이 차곡차곡 (웃음) 근처의 도서관을 찾아보거나,
가본지가 몇년!이나 된듯한 대형문고에 가서 하루종일 혼자만의 데이트를 즐길지도 (-씨익)

뭔가 이렇게 하나씩 - 상상하고 기대하는 것이 요즘의 유일한 낙인것 같아요.
그 즐거움을 더해주셔서 감사해요=_=!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후후..
왜 혼자만의 데이트를 즐기시나요! 저와 함...

암튼.
어서 한국에 돌아오세요~ 기다리고 있습니다 ㅎㅎ
Favicon of http://drifter.tistory.com BlogIcon Drifter | 2007.11.12 11: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늘 책한권 사는데 도움이 되고있습니다.

공감이랄까...;;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13 21: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도움이 되셨다니 감사합니다 ㅎㅎ;
더 분발해야겠군요 'ㅁ';
Favicon of http://ryee.tistory.com BlogIcon 호밀 | 2007.11.13 23: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1+1행사에 끌리는건.. 나와 같군하 -0-

재미있어보이네!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0 12: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1+1에 끌리는 건 인지상정!! ㅋㅋ
Favicon of http://daeil.tistory.com BlogIcon 벗님 | 2007.11.14 00: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애니 매트릭스의 한 장면이 떠오릅니다. 폭발할 듯 달리다가 매트릭스임을 알게 되어버리는..
아, 달리기를 다시 시작해야할 것 같습니다. 쓰지 않으면 점점 무뎌지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0 12: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달리기..든 뭐든..
쓰지 않으면 점점 무뎌지는 것 같아요 ㅎㅎ;
Favicon of http://bono.tistory.com BlogIcon bono | 2007.11.17 13: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달리기 정말 못하고 그래서 싫어합니다. ㅠ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11.20 12: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그래서 싫어했었답니다 -_ㅠ
Favicon of http://www.dissertation-help.co.uk/literature_review.htm BlogIcon writing literature review | 2012.03.28 16: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Wow Impressive!Your blog is very informative. However, it is pretty hard task but your post and experience serve and teach me how to handle and make it more simple and manageable.
Thanks for the tips… Best regards.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