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712)N
언제나 잡답하기.. (107)
언제나 소식모음.. (197)
언제나 감상하기.. (208)N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21)N
언제나 결혼생활.. (4)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5,023,380 Visitors up to today!
Today 619 hit, Yesterday 1,382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7.06.21 19:00
  천사의 알  무라야마 유카 지음, 양윤옥 옮김
열아홉 살의 재수생 아유타와 여덟 살 연상의 여인 하루히의 운명적인 사랑이야기. 문득 눈에 든 한 사람이 가슴에 얼얼한 통증을 몰고 오는 만남의 신비를 그린다. 에쿠니 가오리, 요시모토 바나나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일본의 여성 작가 무라야마 유카의 데뷔작으로, 1993년 소설 스바루 신인상을 수상했다.

나를 너무도 닮은 캐릭터. 그래서 빨려 들었던 책.
이 책을 접하게 된 계기는 내가 2006년 가장 인상깊게 본 책들 가운데 하나였던,
'별을 담은 배'의 작가의 데뷔작이었기 때문이다.
이 책의 줄거리는 너무도 진부하다.
연상녀와 연하남이 커플. 삼각관계가 등장.
잘 나가는 여주인공과 좀 못 나가는 남주인공.
여자집안에서 반대. 상처를 안고 사는 주인공. 등등.
그럼에도 내가 이 진부해 보이는 책에 빨려 들었던 건,
책 초반부에 주인공의 독백이 너무도 와닿았기 때문이다.

이따금 나는 아무려나 상관없는 거짓말들을 했다.
나 자신을 고스란히 드러내는게 두려웠기 때문이다.

나 역시 그랬었다.
나 자신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게 두려워 거짓으로 포장하곤 했다.
게다가 그 거짓은 나와 상관이 없는 그런 거짓이었다.
나와 상관이 있으면 안 되니까.
그런데 그랬던 나를 콕 집어 말하는 듯한 저 구절을 보고 캐릭터와 동화되기 시작했다.
이 뿐만 아니다. 주인공의 친구가 주인공을 평가하는 부분이 있었다.

너는 네가 아직 하지도 않은 일까지 후회를 하냐.


난 이 문장을 읽는 순간 뜨끔했다.
정말 나에게 일갈하는 듯한 느낌이었기 때문이다.
난 후회를 많이 하는 편이다.
심지어 저 대사와 같이 아직 하지도 않은 일까지 미리 예상해보고 후회하기도 한다.
고쳐야지 고쳐야지 하면서도 쉽사리 고쳐지지 않는 부분이다.
그런데 이렇게 별 생각 없이 보던 책 속에서,
뜨끔하게 만드는 말을 들었으니 책에 집중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여자 주인공이 남자 주인공에게 조언하는 부분도 있다.

잃어버리지 않았으면 하는 게 있어. 좋은 의미에서의 '젊은 혈기'랄까? 그런거.
그래, 한마디로 말하면 한 번 하겠다고 마음 먹은 건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 격함이랄까 거침 같은 거.

이 부분도 나에게 조언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이렇듯 너무도 나를 닮은 듯한 남자주인공에게 빨려 들다보니,
진부해 보이는 스토리임에도 굉장히 몰입해서 읽을 수 있었다.
후반부에 갑자기 마무리되는 듯한 부분이 등장하는데,
내가 이 책에 몰입하지 않았다면 '뭐 이러냐?' 하고 까칠하게 굴었을 부분이다.
하지만 몰입하다 보니 그 뜬금없는 부분조차 무척 현실감 있게 느껴졌다.
사실 사람 앞 일이란 건 모르니까 말이다.
오히려 아무런 전조 없이 그렇게 뜬금없이 벌어지는 일이 더욱 현실과 가까운 것도 사실이다.
그리고 그렇게 갑작스러운 상황 앞에 후회하는 남자주인공의 모습도 와 닿았다.
어쩌면 평생 후회할 지도 모른다.
'평생'까지는 가지 않더라도 오랫동안 그것이 사라지지 않을 지도 모른다. 내 경험에 의하면.
어쩌면 그렇기 때문에 마지막까지도 주인공과 동화될 수 있었던 듯하다.

책속의 캐릭터에게 동화된다면 재미있게 읽을 수 있겠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그냥 요새 범람하는 일본소설 중에 하나에 불과할 지도 모르는 책이다.
어쨌든 처음부터 끝까지 남자주인공의 캐릭터가 너무도 나를 닮아 놀랐던 책.


인상깊은 구절-
서둘러서는 안 된다. 단지 결코 포기하지만 않으면 된다.

평점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닷컴


신고
Favicon of http://ihihing.tistory.com/ BlogIcon 이히힝 | 2007.06.21 21: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한번쯤 책을 읽어보고 싶게 하는 포스트군요 잘봤습니다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1 21: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앗. 미흡한 글인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Favicon of http://lovelycat.org BlogIcon 메아리 | 2007.06.22 18: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읽어본적이 없는거 같은데 왠지 리뷰를 보니 읽어본거 같은 기분이 드는 이유는 뭘까요? -_-;;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3 00: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혹시 메아리님이 잠결에 이 리뷰를 보신 거 아닐까요;;
아니면 읽었는데 잊고 계셨다거나;
Favicon of http://gowithme.tistory.com BlogIcon gowithme | 2007.06.22 18: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죠... 포기하면 안되죠..
슬램덩크에도 "포기하면... 모든게 끝이야!" 라는 구절이... ^^
저 책 한번 잃어봐야 겠네여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3 00: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포기하면 안 되죠 :)
Favicon of http://jenny.tistory.com BlogIcon 제니 | 2007.06.23 12: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ㅎ_ㅎ 자신과 닮은 등장인물이 나오면 정말 뜨끔할 거 같아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7 2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정말 저 부분 읽을 때 뜨끔했었습니다 ㅎㅎㅎ;;
Favicon of http://zrock.tistory.com/ BlogIcon Zet | 2007.06.25 13: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호~ 잼있겠습니다! 오랜만에 서점엘 가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7 2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한텐 잘 맞는 책이었어요 ㅎㅎ
Favicon of http://bono.tistory.com BlogIcon bono | 2007.06.27 07: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책을 보면 Hee 님이 보이는 건가요! +_+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7 21: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읽는 사람에 따라 다를 겁니다 ㅋㅋ
Favicon of http://alix.tistory.com/ BlogIcon Alix | 2007.06.27 11: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상하게 사랑을 메인 테마로 삼고 풀어나가는 이야기는 잘 못읽겠더라구요..orz
나름 감성이 풍부(?)하다고 생각했는데 어째서 인지..ㅠㅜ
흠흠, 하지도 않은 일을 후회하거나 그걸 가지고 고민하는건 제 특기지요, 하하하!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7 21: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저도 요즘은 연애소설 말고 다른 책들을 읽는 중이에요 ㅎㅎ
그나저나 우리는 특기가 같군요 ㅋㅋㅋ
Favicon of http://851221.com BlogIcon 미르 | 2007.06.27 14: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묘한 느낌이 드는 책인걸요.
쌓아둔 책들 다 보고나면 읽어봐야겠어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27 21: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뭐랄까..
뻔한 듯하면서도 와닿는달까요?
암튼 묘하게 마음에 들었던 책이랍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