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721)N
언제나 잡답하기.. (108)
언제나 소식모음.. (197)
언제나 감상하기.. (212)N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25)
언제나 결혼생활.. (4)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5,156,220 Visitors up to today!
Today 420 hit, Yesterday 1,093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04.24 23:20

[팩트TV+고발뉴스긴급생중계]

세월호 피해자가족과 이주영 장관, 경찰청장 등의 당국자들과의 대화를 단독으로 생중계중입니다.

시청은 onair.facttv.kr spic.kr/69b3

http://www.youtube.com/watch?v=BzIPuIsgVvo


세월호 침몰사고 수색작업을 두고 실종자 가족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습니다.

24일 저녁, 이상호 go발뉴스(고발뉴스)와 팩트TV 합동 생방송에는

팽목항에서 세월호 침몰사고 피해자 가족과 구조당국의 대화 현장 모습을 중계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은

"공중파 언론에 나가고 있는 건 다이버 700명 투입중인데 지금 8명 들어갔고 8명 대기 중이다.

우리가 말하는 민간 다이버들, 돈 한 푼 안 받고 도움 주러 와주셨는데 그대로 보냈다.

이걸 국민들이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 실종자 가족은 구조당국 관계자들을 보며

"당신은 근무의 연장이지만 여기 있는 사람들은 생업 포기하고 온 사람들이다.

한 말에 책임은 져라"라고 소리치기도 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물살이 더 빨라지기 전에

실종자들을 찾기 위해 잠수 투입을 명령해 달라는 것이었는데요.


실제로 해양경찰청장의 지시로 가족들이 요청한

민간잠수부가 현장에 접근하는데까진 성공했지만,

해군측의 차단으로 작업을 하진 못한 상황도 벌어졌습니다.



그밖의 오늘 JTBC뉴스와 팩트TV 고발뉴스등,

여러 보도에선 참으로 분노를 금할 수 없는 내용들이 드러났는데요.


해경이 "작업에 방해가 돼 민간의 참여를 제한했다"고 밝히자,

이번엔 해군 특수전전단 UDT 출신 잠수요원들이

"해경의 업무처리가 원활하지 못해 철수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들은 해경이 UDT동지회를 마치 레져로 즐기는

민간 잠수부와 똑같은 취급을 했다고 분통을 터트리면서,

수차례나 즉각적인 투입을 요구하고 거세게 항의했지만

이를 묵살해 결국 철수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해경층의 발표와 달리, 최초 가이드라인 설치를 포함하여 객실 창문을 깬 것도,

다수의 실종자 시신을 수습한 것도 민간 잠수부들이었기에,

많은 국민들은 해경의 발표에 깊은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또한 민간 구난업체인 언딘의 특혜 의혹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지난 23일에는 민간잠수부들이

“계약된 민간잠수사는 수색작업에 투입되는 데 반해

해경이 정조 시간에 민간 잠수사를 통제하거나 별다른 설명도 없이

수색작업에 제외해 대기만 하다 돌아왔다”고 반발한 바 있습니다.

언딘 측이 계약한 민간 잠수사만 잠수 수색작업에 투입되고

다른 민간 잠수사는 배제된다는 주장이었는데요. 


범정부대책본부는 민간 구난업체 알파잠수기술공사의  ‘다이빙 벨’을 돌려보낸 바 있습니다.

그러나 언딘 측이 수색현장에 ‘다이빙 벨’을 반입한 사실이 목격되면서

대책본부가 특정 민간 업체에게 특혜를 베푼다는 의혹이 제기되었구요. 

이에 해경 측은 구조작업 중인 민간업체가 따로 들여온 것일 뿐,

실제 작업에선 배제시키겠다는 해명을 해 눈쌀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또한 사고 당시 119 신고를 받고 총출동한 소방헬기들이,

해경의 통제로 현장에 투입되지 못하고 팽목항에서 대기만 하다,

돌아갔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습니다.


또한 그동안 세월호만 비상채널인 16번채널을 사용하지 않아 많은 비난을 받았는데요.

JTBC의 취재 결과 제주관제센터 또한,

16번 공용채널로 전 해상에 전파해야 하는 규정을 지키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와중에,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은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너무나 큰 불행이지만 우리를 재정비할 수 있는,

국민의식부터 재정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꼭 불행인 것만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이어 "좋은 공부의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논란이 일자, 송 전 의원은 사과를 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처럼 각종 부실 관행으로 얼룩진 세월호 사고가 국민적 슬픔으로 치닫는 가운데,

해양수산부에서 선박 안전 규제 완화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져 모두를 경악케 하고 있습니다.

업체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지만 선원과 여객의 안전은 뒤로 밀릴 우려가 큽니다.



캐면 캘수록 끝이 없이 썩어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


피해 가족들의 슬픔을 넘은 분노.

그 슬픔에 대한 공감대를 넘어,

분노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더욱 서글픈 것은,

이러한 현실들을 보도하는 언론이 극소수에 불과하고,

최루성 사연만 재생산하는 언론이 넘쳐난다는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