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nan(at)unjena.com
분류 전체보기 (719)
언제나 잡답하기.. (108)
언제나 소식모음.. (197)
언제나 감상하기.. (211)
언제나 습작하기.. (74)
언제나 좋은정보.. (124)
언제나 결혼생활.. (4)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5,135,988 Visitors up to today!
Today 469 hit, Yesterday 1,085 hit
unjena rss
DNS server, DNS service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7.05.25 00:15

츠지 히토나리.
이 이름을 모르는 사람은 많아도 냉정과 열정사이를 모르는 사람은 드물 듯하다.
츠지 히토나리는 냉정과열정사이의 작가로 많이 알려진 일본작가이다.
난 공교롭게도 같은 책의 여자작가인 에쿠니가오리의 작품은 많이 읽었지만,
츠지히토나리의 작품은 읽을 기회가 없었다.
냉정과열정사이 말고 다른 작품은, 공지영씨와 작업한 '사랑후에오는것들'
츠지 히토나리의 편지는 그런 내가 온전히 그만의 작품을 읽은 첫번째 책이다.

이 책은 제목에서 알다시피 편지에 관한 내용이다.
실제로 츠지 히토나리는 편지를 대필해주는 일을 한 적이 있었다는데,
이 책은 그 때 있었던 일들을 엮은 책이다.
그러다 보니 작가가 직접 적었던 편지들이 실려 있고,
그 편지를 쓰게 된 계기나 이후의 일들에 대한 이야기들이 적혀 있다.

솔직히 말하자면,
난 그 편지들에 공감하질 못했다.
그들이 처한 상황이나 심정들을 보며, 그럴 수도 있겠지, 라고 이해는 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래서 어쩌라고, 식의 공감하지 못하는 붕뜬 느낌으로 시종일관 편지들을 읽어갔다.

그렇다고 그 편지들이 참조할 만한 내용이느냐?
앞서 말했다시피 작가가 편지를 대필했던 그 이야기들을 적었기에,
지금의 내 상황, 혹은 내가 처할 상황에서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은 없었다.

이럴 땐 이런 식으로 쓰면 좋다, 라는 식의 편지작성 노하우가 없었다는 말이다.
물론 언급하긴 하지만, 난 그런 간략한 요령마저 공감하지 못했다.

편지에 대한 책이다.
실제로 작성되었던 편지들도 담겨 있고,
그 편지를 쓰게 된 계기와 쓸 때의 심정들 또한 담겨 있는 책이다.
하지만.
그 모든 것들에 공감하진 못했다는 게 참으로 안타깝다.

차라리 편지의 형실을 빌린 소설이었다면 더 재미있었을 지도 모른다.
작가의 다른 책인 '사랑을 주세요'의 경우에서처럼 말이다.

뭐, 그래도 하나 건진 게 있다면...
편지라는 걸 다시금 쓰게 만들었달까.
뭐 이것도 이 책의 영향보다 '사랑을주세요'란 책의 영향이 더 크긴 했지만..
그래도 이 책도 어느 정도 영향을 준 건 사실이니..
편지를 쓰고 싶게 만든 그 하나는 건진 것 같다.

평점 ★★☆

인상깊은 구절
저렇게 하고 싶다고 마음 먹은 순간,
그때부터
기회를 손에 쥘 수 있었습니다.

츠지 히토나리의 편지
츠지 히토나리 지음, 김훈아 옮김/소담출판사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닷컴
신고
Favicon of http://bono.tistory.com BlogIcon bono | 2007.05.25 05: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메일의 편리함 때문에 편지나 엽서를 보게 된 지도 너무 오래 된 것 같습니다.
저부터가 근 몇년동안 썼던 기억이 나질 않네요. orz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5.25 08: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전 이메일도 별로 써보지 않은 것 같아요..
문자와 메신저가 대체한 듯 해요...
군입대후 얼마간은 편지 무지 써대긴 했는데 말이죠 ㅎㅎ
짬밥 찬 이후 안 쓰다보니 전역후에도 멀리하게 되었네요 -ㅁ-;
Favicon of http://keiruss.tistory.com BlogIcon 케이루스 | 2007.05.25 08: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편지.. 요즘 잊혀져 가고 있는 연락 수단이라지요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5.25 08: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게요..
이메일이 대신하다가 문자나 메신저가 대신하게 된 듯..
그래도..편지만의 그 느낌이 그립긴 해요 :)
Favicon of http://nosyu.egloos.com BlogIcon NoSyu | 2007.05.25 09: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 최근 이메일을 선호합니다.
시간상 맞지 않거나 만날 시간이 없는 경우에는
친구끼리 메일을 주고 받는 것이 효율적이더군요.^^
편지는 시간과 공간을 넘어 보낸이와 받는이를 대화시키는 것이니까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5.26 01: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고보니 전..
메일주소를 알고 있는 게 몇 안되는 듯해요;;
알아봤자..메신저에 쓰는 메일주소정도;;
Favicon of http://lovelycat.org BlogIcon 메아리 | 2007.05.25 12: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대학때는 군바리들때문에 강의시간에 심심하면 줄창 써댔었죠. 문자나 이메일이랑은 다른 설레임이 있는게 편지 같아요. 요즘은 악필이고 귀찮아서 쓰라면 귀찮아요 냐하하 받는것만 좋아( ";)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5.26 02: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군대 있을 때 무지 쓰긴 했는데..
전역하고 나선 안 쓰게 되어요;;
저도 심한 악필이라 ;ㅅ;;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 2007.05.25 1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악필의 자랑하는 저는...... 편지가 어려워요.
받는 분이 해독하는데 시간을 많이 소비해서 무슨 내용인지 전화로 물어보시더군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5.26 02: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악필이라 그런 경험이 있어요;;
답장이 왔는데..
뭐라 썼는지 몰라서 그냥 답장한다고;;;;
Favicon of http://fate.tistory.com BlogIcon 파스크란 | 2007.05.25 15: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거 정확히 작가가 대필 경험을 적은 건지, 작가가 편지 속의 작가를 상상해서 만든건지 미묘하더군요. 처음엔 자기 자신 이야기로 생각했는데, 나중엔 작품 속 작가를 상상해서 만든거다 라고 이해를 했거든요. (왜인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그래서 전 그저 색다른 형식의 소설이거니 하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확실히 편지 잘 쓰는 요령 같은게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네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5.26 02: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그러고보니 그렇겠네요 ㅎㅎ
뭐...좀 기분이 안 좋을 때 봐서 그런가..
전 그냥 밍숭맹숭했었습니다 ㅋ
Favicon of http://capella.pe.kr BlogIcon capella | 2007.05.25 18: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언젠가 이 책을 읽은 기억이 나서 찾아보니까 '편지가 쓰고 싶어졌다.'라고 감상에 써놨더군요. <사랑을 주세요> 가 훨씬 더 재밌었지만, 정말 편지가 쓰고 싶어지는 책이었찌요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5.26 02: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역시..
capella님과 저는 독서취향이 비슷한 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lalalastory.com BlogIcon 라라라 | 2007.05.26 19: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훈련소 때 이후 편지를 써본적이 없는거 같습니다.
뭐 제가 보낸 편지들도 허접한 필기솜씨로 다른 사람들이 제대로 읽지도 못했지만요 -_-;;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 2007.06.01 21: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는 그래도 일병때까진 쓴 거 같은데..
상병이후로 전역하고 지금까지도 계속 안 쓴 거 같아요..
저 역시 악필이라 좀 많이들 읽기 힘들어했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